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곤충 추출물, 비알코올성 지방간 개선 효과 입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8 00:58
앵커

동의보감 탕액편에는 양서류와 파충류, 곤충 등 모두 95종의 약재가 소개되는데요.

곤충 추출물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과학적으로 처음 밝혀졌습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방간은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당뇨·고지혈증·대사증후군과 밀접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뉩니다.

우리나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약 25%, 4명 중 1명꼴입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지방산이 중성지방 형태로 간세포 내에 5% 이상 축적되는 경우로, 놔두면 간염, 간 경화, 간암으로 악화해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런 비알코올성 지방간 개선에 곤충 추출물이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으로 처음 입증했습니다.

[임아랑 / 한국한의학연구원 한약연구부 : 곤충을 먹였을 때 비알코올성 지방간에서 많이 나타나는 현상 중의 하나인 중성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결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굼벵이, 벼메뚜기, 쌍별 귀뚜라미 등 3가지 추출물을 동물에 각각 투여해 14주간 체중변화와 혈청 내 지질, 간 조직 내 지방축적 관련 인자 등을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곤충 추출물을 투여한 모든 실험군에서 혈청 내 총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혈당량, 체중이 감소함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향후 비알코올성 지방간 예방과 치료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등록된 식용곤충은 메뚜기, 백강잠, 식용누에, 갈색거저리, 쌍별 귀뚜라미, 장수풍뎅이 애벌레, 굼벵이 등 모두 7종입니다.

[채성욱 / 한의학연구원 한약연구부 : 곤충은 현재 미래 먹거리 시장으로 지금 부상을 하고 있고요. 향후 에는 질환뿐만 아니라 식품 분야 시장과 함께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질병 예방과 치료에 곤충자원의 새로운 활용 방안을 제시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에 실렸습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