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붕괴 위험 저수지 아래 '물놀이 시설' 개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02 16:57
충남 공주시가 운영하는 휴양림입니다.

저수지 제방 바로 아래, 개장을 앞둔 물놀이 시설과 사계절 썰매 시설이 설치돼 있습니다.

그런데 제방 곳곳에 금이 가 있고, 시설을 만들 때 저수지에서 물이 새는 현상도 관찰됐습니다.

취재 결과 이 저수지는 붕괴 위험이 있어서 지난 6월 '재해 위험 저수지'로 지정 예고된 곳이었습니다.

정밀 안전진단에서 댐마루 여유고 부족, 제방 옹벽 균열 등 문제들이 확인돼 긴급 보수가 필요한 'D등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 뒤로 제방 보수나 보강공사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제방이 붕괴할 경우 물놀이하는 사람들이 휩쓸릴 수 있고, 썰매장 아래 탈의실과 샤워실이 무너져 대규모 매몰 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시설을 만든 공주시 환경자원과는 괜한 걱정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공주시 환경자원과 관계자 : 지금 그게 터진다고 해도 사실 위험한 수준은 아니에요.]

안전 감독을 담당하는 부서는 특별한 이유 없이 '재해 위험 저수지' 지정을 미루고 있습니다.

대신 붕괴 위험을 최소화한다며 저수지 물을 3분의 2가량 빼버렸습니다.

그러자 물을 뺀 사나흘 간 놀이 시설 옆 새로 만든 도로에 수십m 길이의 균열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공주시는 시민과 약속을 지킨다며 시설 운영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여러 곳에서 감지되는 위험 신호.

이를 무시한 채 개장을 밀어붙이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시민 안전을 위해 확실한 조사가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 이문석
촬영기자 : 도경희
자막뉴스 제작 : 윤현경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