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맹위 떨친 6월 더위...도로 늘어지고 기차도 탈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5 09:30
고속도로 교각 상판을 잇는 이음새가 도로 위로 불쑥 솟아 있습니다.

길게 늘어선 차들은 솟아오른 이음새를 아슬하게 넘습니다.

도로 바닥이 솟아올랐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후 2시 반쯤.

6월 한낮 무더위에 이음새 양쪽 상판이 늘어나면서 밀려올라 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도로 위를 달리던 차 32대의 타이어가 파손됐고 도로가 통제돼 큰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타이어 파손 운전자 : 빠른 조치가 됐으면 좋았을 건데 두 시간 가까이 기다리다 보니 많이 힘들고 날씨도 덥고 짜증 나는 것 같습니다.]

대전에서는 역 입구에서 화물열차가 탈선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22량짜리 열차 가운데 중간 7량이 탈선했는데 컨테이너는 싣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KTX를 제외한 일반열차 일부가 운행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코레일은 선로 온도가 올라가면서 철로가 늘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코레일 관계자 : 고온으로 인해서 선로가 약간 변형되면 바퀴가 딱 물리지 않으니까 바퀴가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더위 탓으로 추정되는 사고까지 잇따르면서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취재기자ㅣ오태인
촬영기자ㅣ도경희·이병우
화면제공ㅣ시청자
자막뉴스 제작ㅣ한서윤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