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더위에 도로 늘어져 차량 수십여대 파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4 16:57
앵커

부산 울산 고속도로에서 차 수십 대의 타이어가 파손돼 도로가 통제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더위에 도로가 늘어지면서 이음새 부분이 솟아 차 타이어가 파손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태인 기자!

오 기자 뒤로 차가 한 대도 보이지 않은데 현장 상황이 어떤가요?

기자

네, 고속도로지만 차가 한 대도 없습니다.

차가 없는 이유는 톨게이트에서 차들을 막았기 때문인데요.

왜 차들을 막았는지 있는지 한번 보시겠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고속도로 교각 위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교각을 잇는 부분이 솟아 올라있습니다.

더운 날씨 때문에 도로가 늘어지면서 이음새가 솟은 건데요.

이 때문에 고속으로 달리던 차 30여 대의 타이어가 파손됐습니다.

경찰과 도로공사는 추가 피해 예방을 우선 차 통행을 막았습니다.

이어 긴급 복구를 할 계획인데요.

긴급 복구까지는 최소 4시간 이상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 울산 고속도로 부산 방향 도로를 이용하시는 분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부산 울산 고속도로에서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