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쭈쭈'와 친구 고양이들, 누가 죽였을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8 08:59
대전에서 길고양이를 돌보는 박해숙 씨는 요즘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아파트 단지에서 일주일에 한두 마리씩, 죽은 길고양이를 목격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중순 처음 죽은 고양이가 나온 뒤로 이 아파트 단지에서만 모두 8마리의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갑자기 모습을 감춘 것까지 합쳐 박 씨는 고양이 14마리가 죽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쭈쭈, 다롱이 등 이름까지 붙여줬던 고양이들이 하나둘 죽어 나가는 모습에 같은 아파트 주민들도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동물 보호기관은 죽은 고양이 상태로 볼 때 누군가 일부러 약을 먹였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정당한 사유 없이 동물에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죽음에 이르게 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립니다.

그러나 며칠 전 경기도 성남시 아파트 단지에서도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되는 등, 길거리 동물을 향한 학대 범죄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추가 피해를 막으려고 주민들은 경찰에 고발도 하고 구청에 민원도 접수했는데, 악의적인 모방 범죄를 더 걱정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문석
촬영기자 : 장영한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