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시 '친환경 역주행' 논란 끝 아리수 페트병 교체
Posted : 2018-04-17 14:50
서울시가 페트병 사용을 줄여나가는 '친환경 기조'에 역주행한다는 논란을 낳은 아리수 페트병 용기를 교체합니다.

아리수 페트병 무게가 환경부 권고보다 45% 무겁고, 접착제로 라벨을 붙여 재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입니다.

서울시는 오늘 350㎖들이 아리수 페트병 무게를 기존 19g에서 14g으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2013년 환경부는 생수 페트병 무게를 30% 줄이면 연간 페트병 폐기량을 7천t가량 줄이고, 제조원가·폐기물 처리비용 등 사회적 비용 145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생수병 경량화를 추진했습니다. 이때 500㎖ 병은 16.2g, 350㎖는 13.1g으로 줄이기를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양의 병물 수돗물, 아리수를 생산하는 서울시는 환경부 권고 기준보다 45%가량 무거운 19g짜리 페트병을 써왔습니다.

서울시는 환경부 권고안인 13.1g까지 페트병 무게를 줄이려면 시간과 예산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우선 14g으로 페트병 무게를 맞추고, 다음 달 중순부터 경량화된 병물 아리수를 생산하기로 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