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동료 살해 후 소각장에...딸에게 아버지 행세까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9 21:55
50살 이 모 씨는 직장에서 알게 된 59살 양 모 씨와 친하게 지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이혼해 혼자 살았고 대인관계가 좁았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4월 4일 둘 사이에 다툼이 생겼습니다.

이 씨는 자신의 원룸에서 양 씨를 살해하고 이튿날 시신을 비닐봉지에 겹겹이 싸서 한 초등학교 앞 쓰레기장에 버렸습니다.

환경미화원인 자신이 평소 쓰레기를 거두는 곳이었습니다.

다음날 새벽 이 씨는 양 씨의 시신을 쓰레기 차량에 담아 소각장에 유기했습니다.

들키지 않을 것 같던 이 씨의 범행은 실종 신고된 양 씨의 신용카드가 인천 지역 술집에서 사용되면서 꼬리가 잡혔습니다.

카드를 사용한 사람이 이 씨로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이 씨는 범행 전에 양 씨로부터 8천여만 원을 빌리고, 양 씨를 살해한 뒤에도 양 씨 명의로 5천여만 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 양 씨의 목소리를 흉내 내면서 구청에 휴직계를 내고 양 씨의 딸에게는 대학 등록금도 보냈습니다.

[김대환 / 전주 완산경찰서 형사과장 : 피해자 휴대폰을 가지고 다니면서 계속 사용을 했고요. 또 피해자 딸한테 정기적으로 피해자가 보낸 것처럼 용돈을 보냈기 때문에….]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양 씨가 자신의 가발을 잡아당겨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금전을 노린 치밀한 범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송태엽
촬영기자ㅣ여승구
자막뉴스 제작ㅣ서미량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