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안 기름 피해 극복 '함께 살린 바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5 02:09
앵커

올해는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기름 유출 사고가 발생한 지 10년이 되는 해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의 손길로 검은 기름이 뒤덮였던 바다가 다시 깨끗해지는 기적이 만들어졌는데, 피해 극복을 기념하는 행사가 태안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2007년 12월 7일,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삼성중공업 해상크레인과 유조선 허베이 스피리트호가 충돌했습니다.

배에 실려 있던 원유 만 2천여㎘가 유출됐고, 바닷가 주민들은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었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이 만든 기적으로 검은 재앙은 푸른 희망으로 변했습니다.

대하와 꽃게 등 태안산 수산물은 사고 이전의 싱싱함을 회복한 지 오래입니다.

검은 기름으로 뒤덮였던 해안이 깨끗한 본모습을 되찾으면서 관광객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악몽의 흔적은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차현영 / 경기도 성남시 : 기름 유출됐다고 하던데 와보니까 그런 것도 모르겠고요. 해변이나 바다가 다 깨끗하게, 아이가 놀 수 있게 잘되어 있어서 너무 좋아요.]

태안을 찾았던 자원봉사자는 123만 명.

손으로 기름을 퍼내는 등 해변을 살리는 큰 원동력이 됐습니다.

[박정일 / 충남 태안군 자원봉사센터장 : 아름다운 태안을 바라보면서 자원봉사자들의 힘이 얼마나 크고 고맙고 감사한가 다시 한 번 느껴봅니다.]

때맞춰 문을 연 '유류 피해 극복기념관'은 자원봉사자들이 만든 기적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김경환 / 충청남도 서해안유류사고지원과장 : 앞으로 우리 극복기념관을 대한민국 자원봉사자들의 성지로 키워나갈 것입니다. 또한,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의 환경 교육에 산 교육장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입니다.]

사고 10년을 맞아 충남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에서, 옛 모습을 회복한 서해안을 알리고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행사가 오는 17일까지 펼쳐집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