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6.10항쟁 30주년...정부-시민사회 첫 기념식 공동 개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09 12:21
앵커

오늘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정부와 시민사회가 처음으로 공식 기념행사를 함께 개최합니다.

정부가 2007년부터 개최한 6월항쟁 공식 기념행사에 시민사회 측이 참석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87년 호헌철폐, 독재타도, 민주헌법 쟁취를 위한 함성이 울려 퍼졌던 곳.

100만 시민이 고 이한열 열사의 마지막을 지켜봤던 서울광장에서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이 열립니다.

기념식은 '기억과 다짐'이라는 주제로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다짐하는 축제의 장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올해는 정부와 시민사회가 처음으로 공식 기념행사를 함께 개최합니다.

[정해구 / 성공회대 교수 : (6.10 민주항쟁은) 모든 국민들이 나와서 한국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자 했던 그런 항쟁이기 때문에 이번 행사가 범국민적인 어떤 그런 행사로 치러진다면 국민 통합에 의미가 있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합니다.)]

특히 박종철, 이한열 열사 외에도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황보영국, 이태춘 열사 등을 기억하고 재조명할 예정입니다.

또 6월 항쟁 당시 계성여고 학생이었던 신경희 씨와 30년 모교 후배 등 87세대와 촛불세대를 잇는 시민이 함께 우리 민주주의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야기하는 시간도 가집니다.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정관계 인사와 민주화운동 단체, 그리고 일반시민과 학생 등 약 5천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기념식 전후 서울광장에서는 이한열 추모제와 민주시민대동제가 개최되고 부산, 광주 등 전국에서 지역별로 기념식이 열립니다.

YTN 김선희[sunny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