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순이가 꽃피운 거위의 꿈 '해밀학교' 새 둥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2 03:14
앵커

가수 인순이 씨가 다문화 가정 자녀를 위해 만든 대안학교 '해밀'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이제 정식 중학교로 인가받는 일만 남았는데, 그녀의 노래처럼 '거위의 꿈'이 실현돼 가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조그마한 강당에 학생들의 합창이 울려 퍼집니다.

각기 나라가 다른 부모님을 둔 21명의 학생들이 어우러져 멋진 화음을 연출합니다.

우리 말이 아직 서툰 친구도 있지만, 이곳에선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홍요한 / 해밀학교 2학년 : 일반 학교에서 할 수 없는 수업이 많아서 재미있어요. 그중에서 제일 기억 남는 게 기타 수업이고요.]

피부색과 언어, 생활고 등으로 힘겹게 살아가는 다문화 가정 아이들을 위한 해밀학교.

지자체와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개교 4년 만에 새 둥지를 틀었습니다.

폐교된 분교를 사들여 리모델링 해 전교생 6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중학교를 만들었고, 교육청의 정식 인가만 남았습니다.

[인순이 / 해밀학교 이사장 : 우리나라에서 졸업하는 학생들한테 주는 졸업장을 안고 졸업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크고요.]

담보 없이 학교 건물을 마련했고 교원자격증이 있는 교사를 영입해 교육부 지침에 맞춰 교육과정도 수정했습니다.

문제는 앞으로 감당해야 할 운영비.

한해 4억 원에 달하는 학교 운영비를 학교 측이 안정적으로 댈 수 있느냐는 겁니다.

[인순이 / 해밀학교 이사장 : 이 아이들이 교육을 많이 받고 잘 성장해서 이 나라를 잘 가꿔나갈 수 있도록 많은 분께서 함께 이 아이들을 키워주셨으면 참 좋겠습니다.]

학생들이 가진 배경을 단점이 아닌 장점으로 키우겠다는 바람으로 시작한 해밀학교가 어떤 열매를 맺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hsw050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