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순찰차 받고, 고속도로 역주행...아찔한 운전자들
    순찰차 받고, 고속도로 역주행...아찔한 운전자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40대 여성이 난폭운전을 하면서 순찰차 6대를 들이받고 경찰관 3명을 다치게 한 뒤 붙잡혔습니다.

    만취한 화물차 운전기사가 고속도로를 25km나 역주행하다가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백종규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한 대가 갑자기 정차하더니 후진해 순찰차를 들이받고 내달립니다.

    좁은 길에서도 순찰차 여러 대를 따돌리며 아찔한 도주극을 벌입니다.

    순찰차가 사방을 막자 경찰관들을 들이받고 빠져나갑니다.

    운전자 43살 정 모 씨는 막다른 길에서 차 문을 잠그고 저항하다 테이저건을 맞고서야 붙잡혔습니다.

    지인의 물건을 부수고 달아나던 정 씨는 난폭운전으로 30km를 달리면서 순찰차 6대를 들이받고 경찰관 3명을 다치게 했습니다.

    [최은영 / 전북 고창경찰서 강력팀장 : 피의자가 무척 흥분한 상태였고 검거 과정에서 추격전이 있었고 또 차량이 파손된 점을 고려해볼 때 피의자에게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고속도로에서 1톤 화물차 한 대가 역주행하기 시작합니다.

    마주 오는 차량이 간신히 피해 지나가지만, 신경 쓰지 않고 무려 20분 동안 25km를 내달렸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운전자는 67살 이 모 씨.

    혈중알코올농도 0.128%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고 역주행 사실을 인지하지도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