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국
[경기] '제2의 인생' 도전

VOD

paly

[앵커멘트]

주부에서 제2의 인생을 꿈꾸며 노력하는 여성들이 있습니다.

배움을 통해 자신의 길을 찾아가는 모습, ABN 아름방송 이혜숙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남편과 함께 세탁소를 운영하는 김형자 씨.

여성복지회관에서 수년간 현대의상을 배우는 등 창업의 열의를 보인 끝에 세탁소를 차렸습니다.

실력이 뒤지지 않도록 노력했던 지난날이 자신에게 옷 수선사라는 제2의 직업을 안겨 줬습니다.

[인터뷰:김형자, 세탁소 운영]
"예전부터 바느질하는 것을 참 좋아했었고요. 쭉 하다 보니까 자신이 생겨서 내가 손님을 대할 정도까지 자신이 생겨서 하게 됐어요."

김 씨처럼 자신의 능력을 계발하고 제2의 인생을 살고 싶은 주부들이 여성복지회관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4년째 현대의상을 수강하고 있는 위인자 씨.

우울증을 털어버리기 위해 옷에 손을 댔지만 자신의 가족과 지인들의 옷을 만들어 줄 만큼 실력자가 됐습니다.

[인터뷰:위인자, 중원구 상대원동]
"배우기 시작한 지 1년부터 속옷만 사입지 전혀 사입지 않거든요. 옷은... 지금 입은 것도, 심지어 외출복까지... 조금 더 자랑을 하자면, 저희 신랑까지도 옷을 사입지 않습니다."

최근 늘어난 다문화 가정. 언어와 문화가 잘 통하지 않는 결혼이민여성도 이곳에서 자신의 꿈을 키웁니다.

한국으로 시집온 지 2년째인 후인응옥인 씨.

미용사의 꿈을 키우기 위해 주중에는 이곳에서 수업을 받고 주말에는 미용실에서 보조 역할을 합니다.

[인터뷰:후인응옥인, 베트남 출신]
"재미있고, 나중에 미용 샵 하나 하고 싶어요."

전업주부에서 제 2의 인생을 꿈꾸는 기혼 여성들.

자신의 꿈을 갖고 노력하고 도전하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ABN 뉴스 이혜숙[lhs@ab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보험 노리고 '돌진'…사고 일삼은 택시기사

보험 노리고 '돌진'…사고 일삼은 택시기사
[앵커]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받아챙긴 택시기사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이런 수법으로 택시기사가 챙긴 보험금이 무려 1억8천여만 원에 이릅니다. 이정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멀리 골목을 빠져나와 대로로 진입하려는 승용차 한 대가 보입니다. 충분히 속도를 줄여 충돌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오히려 속도를 높여가며 이 승용차를 향해 돌진합니다.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