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전국
    사진 속에 담긴 '노숙인의 희망'

    VOD

    paly


    [앵커멘트]

    노숙인들이 사진 촬영을 통해 새 삶의 희망을 찾는 곳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사진은 세상과 소통하는 창이라고 합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나뭇가지에 외롭게 달린 나뭇잎.

    나무의 거친 질감.

    노숙인들이 사진 속에 담은 자연의 한 조각입니다.

    길 위에 홀로 내려앉은 비둘기와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

    그리고 높은 나무에 덩그러니 남아 있는 둥지.

    노숙인들의 고독한 삶을 담아 냈습니다.

    [인터뷰:박 모 씨, 노숙인]
    "꽉 차 있으면 남 부러운 것도 안 보이지만 텅 비어 있을 때는 하찮은 것도 눈에 들어오게 돼 있어요. 사진을 찍으면서도 애처롭다고 느꼈어요."

    노숙인 15명이 사진 촬영을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유명 사진 작가 조세현 씨가 재능 기부를 통해 이들에게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겁니다.

    [인터뷰:조세현, 사진 작가]
    "사진이란 창을 통해 세상을 보는 시각이 굉장히 긍정적으로 바뀔 수 있다는거죠.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희망을 품기 위한 노숙인들의 사진 촬영은 앞으로도 계속 됩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38년 간 애타게 찾던 엄마, 너무나 가까운 곳에…

    38년 간 애타게 찾던 엄마, 너무나 가까운 곳에…
    [앵커] "세상 참 좁다"는 말을 절로 나오게 하는 미국 모녀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입양됐던 여성이 38년 만에 생모를 찾게 됐는데, 알고 보니 서로 옆동네에 사는 직장 동료로 밝혀졌습니다. 조수현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는 38살 라소냐 씨는 태어나자마자 입양됐습니다. 최근 낳아준 엄마를 찾아 나선 라소냐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자신의 출생...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