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전국
    사진 속에 담긴 '노숙인의 희망'

    VOD

    paly


    [앵커멘트]

    노숙인들이 사진 촬영을 통해 새 삶의 희망을 찾는 곳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사진은 세상과 소통하는 창이라고 합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나뭇가지에 외롭게 달린 나뭇잎.

    나무의 거친 질감.

    노숙인들이 사진 속에 담은 자연의 한 조각입니다.

    길 위에 홀로 내려앉은 비둘기와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

    그리고 높은 나무에 덩그러니 남아 있는 둥지.

    노숙인들의 고독한 삶을 담아 냈습니다.

    [인터뷰:박 모 씨, 노숙인]
    "꽉 차 있으면 남 부러운 것도 안 보이지만 텅 비어 있을 때는 하찮은 것도 눈에 들어오게 돼 있어요. 사진을 찍으면서도 애처롭다고 느꼈어요."

    노숙인 15명이 사진 촬영을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유명 사진 작가 조세현 씨가 재능 기부를 통해 이들에게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겁니다.

    [인터뷰:조세현, 사진 작가]
    "사진이란 창을 통해 세상을 보는 시각이 굉장히 긍정적으로 바뀔 수 있다는거죠. 그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희망을 품기 위한 노숙인들의 사진 촬영은 앞으로도 계속 됩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이 시각 제보영상] 바퀴 빠진 마을버스 '황당한 출근길'

    [이 시각 제보영상] 바퀴 빠진 마을버스 '황당한 출근길'
    뜬금없이 1차선 한 가운데 서 있는 마을버스. 버스에서 내린 승객들이 도로를 가로질러 건너갑니다. 자세히 보니 기울어진 마을버스의 오른쪽 뒷바퀴가 없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 서울 영등포구 디지털로에서 차량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입니다. YTN 보도국으로 전화한 제보자는 "버스에서 바퀴가 빠져버렸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운행중인 버스 바퀴가 빠져 자칫 사고로 이어질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