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27일 만에 열대야 탈출...19호 태풍 '솔릭' 북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7 13:21
앵커

폭염이 한풀 꺾이면서 밤사이 열대야도 사라졌습니다.

다음 주 초반에 기온이 다시 상승하지만, 최악의 폭염 고비는 넘긴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폭염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지난밤에는 오랜만에 푹 잘 수 있었습니다.

하루 만에 열대야가 마술처럼 사라졌죠?

기자

오늘 아침 서울 기온은 21.7도에 머물렀습니다.

어제보다 6도나 낮아져, 열대야 기준인 25도를 밑돌았습니다.

지난달 21일부터 열대야가 나타났으니까, 무려 27일 만에 열대야에서 탈출한 것입니다.

제주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에서 열대야가 사라졌습니다.

북동쪽에서 다가온 선선한 고기압이 영향을 주면서 폭염이 주춤한 것인데요.

낮 기온도 33도 안팎이 유지되면서 폭염경보가 폭염주의보로 완화된 상황입니다.

앵커

낮 더위는 이어지더라도 열대야는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봐도 되나요?

기자

우선 이번 주말과 휴일까지 열대야 걱정은 없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을 기준으로 토요일은 22도, 일요일은 24도가 예상됩니다.

문제는 다음 주 초반인데요, 먼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태평양 고기압을 밀어 올리며 아침 기온이 다시 상승합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월요일과 화요일, 서울을 비롯한 중서부와 호남지방에서 다시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앵커

방금 설명했던 19호 태풍,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나요?

기자

현재 예상으로는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은 낮지만, 경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은 현재 괌 북서쪽 먼바다에서 북상 중인데요.

소형급 약한 태풍이지만, 북상하며 중형급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태풍은 다음 주 수요일쯤 일본 규슈 남쪽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진로는 유동적인데, 규슈를 관통하고 대한해협을 통과할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동해안과 영남 일부 지방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폭염은 물러나겠지만, 태풍의 길이 한반도로 열리면서 태풍 위험이 커져 각별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앵커

최악 폭염 뒤에 태풍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군요, 지금까지 과학재난팀 정혜윤 기자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