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릉 또 초열대야?...소나기도 없는 최악 폭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7 12:06
앵커

오늘 강릉은 아침 기온이 25도가 아닌 30도를 웃도는 초열대야에 근접했다고 합니다.

찜통더위는 계속되는데, 시원한 소나기 한번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더위가 사상 최악으로 기록된 1994년과 2위인 2016년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폭염 상황, 취재 기자와 함께 분석해 보겠습니다.

과학재난팀 정혜윤 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정혜윤 기자!

열대야라는 말은 많이 하는데, '초열대야'가 예상된다는 예측까지 나왔어요.

초열대야라는 게 어떤 건가요?

기자

보통 전날 오후 6시부터 당일 오전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이면 열대야라고 하죠?

최저 기온이 30도를 넘으면 초열대야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 강릉 기온이 28.3도, 포항도 28도 정도로 초열대야에 근접했습니다.

서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 건조해지면서 동해안 지역은 아침에도 한낮처럼 더운 상태가 유지된 겁니다.

역대 동해안에서 가장 더웠던 밤은 2013년 8월 8일로 강릉 기온이 30.9도를 기록했는데요. 지금까지 유일한 초열대야였습니다.

최근의 무더위가 계속되고, 서풍이 겹친다면 동해안에는 역대 2번째 초열대야가 나타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요즘 낮에 거리에 나가보면, 구름조차 없다는 느낌이 들거든요. 시원한 소나기도 내리지 않는 강력한 더위의 원인은 뭔가요?

기자

여름철 기온이 크게 오르면 한낮에 소나기가 내리며 더위를 조금 식혀주곤 하는데요,

올해는 이런 현상이 아예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소나기는 뜨거운 공기가 상층의 찬 공기와 만나며 비구름이 발생하는 건데요

올해는 티베트 고기압에서 뜨거운 공기가 상층으로 유입되면서 상층과 하층 모두 온도가 높아져 소나기구름이 생기지 않는 겁니다.

앵커

밤낮없는 올해 무더위가 '역대 급'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 언제의 폭염과 비교할 수 있을까요?

기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웠던 해는 1994년이고, 2위는 2016년입니다.

낮 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 일 수를 봐도 1994년이 31.1일, 2016년은 22.4일을 기록했습니다.

열대야 일수를 봐도 순위는 같습니다.

그런데 올해 더위도 심상치 않습니다.

전문가들은 지금 상황도 2위 기록인 2016년 정도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변수는 이달 말에 발생할 것으로 보이는 태풍인데, 태풍이 북상하며 현재 '열돔' 현상을 해소하면 더위 기세가 한풀 꺾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변화가 없으면 앞으로 한 달 이상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며 1994년, 최악 수준의 무더위, 열대야가 기록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과학재난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