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유례없는 6월 가뭄...단비 소식은 언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20 00:06
앵커

지각 장마가 현실화하면서 극심한 6월 가뭄이 장기화하고 있습니다.

이번 휴일에 비 예보가 있지만, 장맛비는 아닌 데다, 주된 비는 중부지방을 외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년 강우량을 기준으로 가장 가뭄이 심한 곳은 경기 남부와 충남 서해안입니다.

영동을 제외한 중서부와 전북 일부도 가뭄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비가 덜 내린 것인데, 특히 최근 한 달 강수량은 평년의 1/3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가뭄이 폭발적으로 심해지며 농가에 비상이 걸린 이유입니다.

[오태석 / 기상청 기후과학국 사무관 : 당분간 강수량이 평년보다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가뭄이 지속할 가능성이 아주 높은 상태입니다.]

장맛비는 아직 소식이 없습니다.

먼 남해상에 장마전선이 형성됐지만,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약해 한반도로 북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번 주 후반쯤 제주도는 장마전선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북태평양 고기압은 북쪽으로 세력을 확장하지 못하고 있어 장마전선은 당분간 북상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휴일쯤 전국에 단비가 내리지만, 장맛비는 아닙니다.

기상청은 이달 말과 다음 달 초쯤 내륙에 장마가 시작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차례의 비로 폭염은 주춤하겠지만, 해갈은 어려울 것으로 보여 6월 가뭄이 7월에도 계속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