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현우 골키퍼, 태클 실수 장현수 "비판 말고 격려 부탁..."
조현우 골키퍼, 태클 실수 장현수 "비판 말고 격려 부탁..."
Posted : 2018-06-24 11:00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멕시코전에서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준 장현수에게 쏟아진 비난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국은 24일 오전(한국 시각)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공격적인 게임으로 멕시코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이날 장현수는 전반 24분 핸드볼 파울을 범하며 멕시코에 페널티킥을 내줬고, 이는 멕시코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어 후반전 치차리토에게 추가 골을 내주며 격차는 더 벌어졌다.

손흥민이 후반전 주어진 추가시간에 만회 골을 넣었지만, 한국은 패배했다. 경기 종료 후 모든 비난은 실책으로 페널티킥을 내준 장현수에게 향했다. 악플이 쏟아지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국대박탈' 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조현우는 이런 비난에 대해 "장현수가 걱정하지 말라고, 다 막아주겠다고 다. 자신감을 불어 넣어줬다"면서 "장현수 선수는 누구보다 축구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다. 페널티킥은 당연히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비판 말고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장현수를 감싸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한편 현재 F조 최하위인 한국대표팀은 오는 27일 독일과의 경기를 갖는다. 멕시코가 스웨덴을 꺾고 한국이 독일에 2골 차 이상으로 승리한다면 한국은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gettyimage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