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申)의 첫 월드컵..."멋있게 장식하겠다"
신(申)의 첫 월드컵..."멋있게 장식하겠다"
Posted : 2018-06-13 10:36
앵커

결전지 러시아에 입성한 신태용 감독은 선수 시절 이루지 못한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는데요.

모든 초점을 맞추고 있는 18일 스웨덴전을 멋있게 장식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상트페테르부르크는 대표팀의 사전 캠프였던 오스트리아 레오강과 기후와 시차가 비슷합니다.

생체 리듬을 러시아에 맞춰놓은 대표팀은 이곳에서 조별리그 3경기를 준비합니다.

호텔이 도심에서 떨어져 있고 차로 20여 분이면 훈련장에 도착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입니다.

[손흥민 / 축구대표팀 공격수 : 월드컵은 항상 저한테 특별한 의미이고 많은 국민에게 특별한 무대이자 특별한 6월 7월을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8일 스웨덴전까지 남은 6일 동안 신태용호는 필승 전략의 완성도를 높여야 합니다.

무엇보다 최근 세 차례 평가전에서 무득점에 그친 공격력을 날카롭게 다듬어야 합니다.

월드컵 유럽예선 10경기 평균 실점이 1골 이하인 스웨덴의 철벽 수비를 뚫으려면 세트피스를 비롯해 확실한 골 결정력이 절실합니다.

다행히 장현수와 김영권이 중심을 잡은 수비진은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어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신태용 / 축구대표팀 감독 : 충분히 잘 훈련하고 조직력 다져서 첫 번째 있는 스웨덴전에 승리를 멋있게 장식할 수 있게끔 준비 잘해서 좋은 경기 가져올 수 있게끔 준비 잘하겠습니다.]

대표팀을 향한 기대감이 높지 않은 상황에서 확실한 반전 카드는 스웨덴전 승리뿐입니다.

선수 시절 월드컵을 경험하지 못한 신태용 감독은 이제 감독으로 꿈의 무대에 도전합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