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빙판 위 기적' 꿈꾸는 아이스하키 대표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0 23:39
앵커

과거 세계의 변방이었던 우리나라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해 눈부신 도약을 통해 강팀에도 주눅 들지 않는 복병으로 변신했습니다.

한 달 남은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세계를 놀라게 할 준비를 마쳤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역기를 든 양팔에 굵은 힘줄이 드러납니다.

힘겹게 튜브를 당길 때는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히고, 푸시업을 변형한 근력 운동에는 절로 신음이 터져 나옵니다.

가로 60m, 세로 30m 얼음판에서 자기 진영과 상대 진영을 쉴 새 없이 오가는 만큼 강철 체력과 스피드가 필수인 아이스하키!

전원수비-전원공격을 내세운 한국 특유의 벌떼 하키는 이 같은 고강도 체력 훈련의 결과였습니다.

[백지선 / 아이스하키대표팀 감독 : 빙판이 아닌 곳에서 훈련한 에너지를 빙판 위로 옮기는 과정입니다. 빙판 위 훈련만큼 체력훈련도 중요합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꿈의 무대 1부 리그 승격을 이뤄내고, 연말 채널원 컵에서는 세계 1위 캐나다와 대등한 승부를 펼쳤던 아이스하키대표팀.

이달 중순까지 올림픽 출전 명단을 추린 뒤 다음 달 네 차례 평가전 등을 통해 전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맷 달턴 / 아이스하키 대표팀 골리 : (최근 선방은) 제 역할을 한 것뿐이죠. 제 역할이 저희 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도록 하겠습니다.]

평창에서 안방 망신을 걱정했던 아이스하키의 변방이었지만 이제는 세계무대의 복병으로 화려하게 변신한 대표팀.

사상 처음 나서는 올림픽에서 현실적인 목표인 1승을 뛰어 넘어 빙판 위의 기적을 꿈꾸고 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