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4연승' LG 5위 지켜...최하위 kt, 4위 롯데에 고춧가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09 23:28
앵커

LG가 4연승을 달리며 5위를 굳게 지켰고, SK는 넥센에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6위로 올라섰습니다.

kt와 한화는 갈길 바쁜 롯데와 NC에 고춧가루를 제대로 뿌렸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지순한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치열한 5위 다툼을 벌이고 있는 SK와 넥센.

두 팀 선발 다이아몬드와 벤헤켄은 각각 7개씩의 삼진을 잡으며 호투했습니다.

1대 1로 팽팽히 맞선 9회,

SK 로맥의 끝내기 포로 승부가 갈렸습니다.

SK는 4연패에 빠진 넥센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습니다.

경기 뒤 17년간 SK에서만 뛰며 3번의 우승을 일궜던 외야수 박재상이 공식 은퇴했습니다.

SK 선수 모두 박재상의 이름과 등번호 7번을 달고 경기하는 특별한 은퇴 선물을 했습니다.

LG는 유강남의 결승포를 앞세워 두산에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4연승을 달린 LG는 5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4위 롯데는 최하위 kt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고비마다 중심타선에서 나온 병살타가 흐름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한화는 시즌 8승을 신고한 윤규진의 호투로 NC를 꺾었습니다.

타선도 최진행과 이성열의 연속타자 홈런 등 선발 전원 안타를 때리며 힘을 보탰습니다.

KIA는 연장 접전 끝에 삼성에 진땀승을 거뒀습니다.

1군 복귀전에서 KIA 임기영은 5이닝 3피안타 3탈삼진 1실점 했습니다.

YTN 지순한[shch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