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취재N팩트] 박성현 데뷔 첫 승...직접 관람 트럼프도 '극찬'
    [취재N팩트] 박성현 데뷔 첫 승...직접 관람 트럼프도 '극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 선수의 별명이 남달라입니다.

    중학교 때부터 '모든 일에 성공하려면 남달라야 한다'는 좌우명을 갖고 있는데, 그래서 데뷔 첫 우승도 남달랐나 봅니다. 박성현 선수! LPGA 데뷔 첫 우승을 메이저 US여자오픈에서 장식했습니다.

    미국에서 보내온 기분 좋은 소식! 스포츠부 이경재 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먼저 오늘 경기내용부터 정리해 주시죠.

    기자

    박성현 선수, 선두와 세 타 차 4위로 출발했습니다.

    사실 전날 3라운드에서 후반에만 버디 6개좋은 샷감을 그대로 이어갔습니다.

    전반에 두 타를 줄였고, 12번 홀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아마추어 최혜진 그리고 중국의 펑산산과 본격적인 우승 경쟁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15번 홀에서 10m짜리 버디를 성공했는데 이게 결정타였습니다.

    그리고 17번 홀에서도 날카로운 아이언샷으로 버디를 추가했습니다.

    두 타 차로 달아난 파5 18번홀에서 세 번째 샷이 그린 뒤로 흘렀는데 완벽한 어프로치로 파에 성공했습니다.

    최종합계 11언더파로 우승하면서 상금 10억 2000만 원을 받았습니다.

    LPGA 데뷔 첫 우승을 남다르게 메이저대회에서 해냈습니다.

    앵커

    별명대로 참 남다르게 했습니다.

    박성현 선수, 사실 팬들은 우승을 오래 기다려왔죠? 실력이 이미 세계 정상급이었죠.

    기자

    지난해 KLPGA 투어에 뛰면서 7승을 기록했습니다. 그야말로 국내에서 박성현 신드롬을 일으켰는데요.

    성적도 성적이지만 마음만 먹으면 300야드 넘게 날리는 호쾌한 장타 그리고 공격적인 경기 스타일 또 미소년 같은 매력이 많은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리고 지난해 초청선수 신분으로 LPGA 투어에 간간이 출석하면서 에비앙 챔비언십 준우승, US오픈 3위를 기록하면서 상금 순위로 LPGA 투어에 진출했습니다.

    폭발적인 장에다가 두둑한 배짱으로 국내 전문가들에게 세계 1위에 오를 자격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올시즌에 우승은 없었지만 13번 출전해서 준우승 1번 그리고 5위 안에 4번을 기록하면서 꾸준한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우승으로 본격적으로 세계 1위를 향한 발걸음을 시작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대부분 현재는 유소현 선수가 1위를 달리고 있는데 박성현 선수가 이번 승리로 올해히 선수 부문 3위에 올랐고 상금왕 부문도 껑충 뛰어올랐습니다.

    사실상 신인상은 확정했습니다.

    앵커

    박성현 선수 외에도 비록 2위를 했지만 아마추어 선수입니다.

    최혜진 선수, 이번 대회가 낳은 스타였어요?

    기자

    최혜진 선수가 전반을 마쳤을 때만 해도 두 타차 선두였습니다.

    US여자오픈에서 아마추어 선수가 우승한 게 50년 전이니까요.

    새 역사가 눈앞에 왔었는데 16번 홀이 두고두고 아쉬웠습니다.

    파3 홀이었는데요. 티샷이 조금 짧아서 그만 물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여기서 두 타를 잃고 사실상 우승경쟁에서 밀려났습니다.

    하지만 18번 홀에서 버디를 잡고 9언더파 단독 2위로 대회를 마감했습니다.

    최혜진 선수, 이미 아마추어 최강자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데요.

    중3때부터 국가대표를 지냈고 고1 때 인천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당시 박결 선수도 같이 뛰었고요.

    2015년 세계 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개인과 단체전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올해도 KLPGA 대회에 출전해서 아마추어 선수로는 김효주 이후 5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고 준우승도 한 차례 기록했습니다.

    이번 대회 또 한 번 엄청난 기량을 발휘하면서 우리나라 골프를 대표하는 차세대 주자로 우뚝섰습니다.

    앵커

    미래가 참 밝은데요.

    우리 선수들의 활약이 정말 대단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도 톱10에 8명이나 이름을 올렸다고요?

    기자

    이번 대회가 US여자오픈인데요.

    한국여자오픈 같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박성현과 최혜진에 이어 유성현과 최미정 선수도 3위를 기록했고요.

    KLPGA 투어를 나온 선수도 기록했습니다.

    김세형과 양희영, 이미림은 공동 8위를 기록했습니다.

    10위 안에 다른 나라 선수들은 단 두 명밖에 없었고 미국 선수는 없었습니다.

    매년 우리 선수들이 LPGA 대회우승을 휩썰고 있는데 올해도 현재까지 19개 대회에서 9승을 합작해냈고. 메이저 대회에서도 3개 가운데 유소연과 박성현이 정상을 차지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대회 또 다른 눈길을 끄는 인물이 있었습니다.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의 모습이 보이던데요.

    기자

    경기가 열린 곳이 뉴저지 주의 트럼프 내셔럴골프클럽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하고 있는 곳이고요. 물론 경기 장소는 지난해 미국 대선 전에 결정이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프랑스 순방을 마치고 백악관으로 돌아간 게 아니라 곧바로 이곳 골프장으로 돌아와서 2라운드부터 직접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골프 사랑은 이미 알려져 있고요.

    경기 중에 자신의 SNS를 통해서 몇 십 년만에 아마추어 선수가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직접 중계를 하기도 했고요.

    최혜진 선수 얘기겠죠. 우승한 박성현 선수가 지나갈 때는 관람석에서 박수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 아침에 들려온 참 기쁜 소식, 이경재 기자와 정리해 봤습니다. 오늘 얘기 잘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