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현주엽 "농구는 재밌게...삼성 꺾고 싶어"
    현주엽 "농구는 재밌게...삼성 꺾고 싶어"
    앵커

    프로농구 LG의 새 사령탑으로 취임한 현주엽 감독이 "재미있는 농구를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함께 코트를 누볐던 인기 스타들과의 본격적인 벤치 대결을 앞두고, 이상민 감독이 이끄는 삼성을 가장 이기고 싶은 팀으로 꼽았습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프로농구 LG를 이끌게 된 현주엽 신임 감독이 어색한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섭니다.

    최고 스타로 군림했던 현역 생활을 마친 지 어느덧 8년.

    고향과도 같은 친정팀의 사령탑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습니다.

    [현주엽 / 창원 LG 신임 감독 : 고향에 돌아온 것처럼 마음이 편하고 앞으로 제가 좋아하는 농구를 실컷 할 수 있겠다는 즐거움이 많은 것 같아요. 재미있는 경기,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습니다.]

    현주엽 감독의 부임과 함께 프로농구 10개 팀 가운데 절반이 넘는 6개 팀이 40대 젊은 감독으로 꾸려지게 됐습니다.

    1990년대, 절정의 인기를 누렸던 스타 출신들이 본격적으로 벤치 대결에 나서게 된 겁니다.

    이미 삼성 이상민 감독이 부임 3년 만에 팀을 챔피언결정전에 올려놓았고,

    KCC 추승균, SK 문경은 감독도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성공적인 지도자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현주엽 / 창원 LG 신임 감독 : (이)상민이 형 팀 삼성이 잘하고 있고 챔피언이 되기 위해서는 이상민 감독의 삼성을 이기고 싶은 팀입니다.]

    농구대잔치 시절, 수많은 '오빠 부대'를 몰고 다니며 인기몰이를 주도했던 추억의 스타들.

    이들이 펼칠 치열한 지략 대결이 프로농구 코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허재원[hooah@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