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맨유의 신 vs. 폭격기...같은 해트트릭 다른 느낌
    맨유의 신 vs. 폭격기...같은 해트트릭 다른 느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32강 첫 경기에서 '맨유의 신'으로 불리는 이브라히모비치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지휘했습니다.

    같은 시각 AS로마의 '보스니아 폭격기' 에딘 제코도 해트트릭을 기록했는데요.

    같은 해트트릭인데 느낌이 다른 두 선수의 득점 장면을 비교해보시죠.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낮게 깔아 찬 프리킥이 수비수 발에 맞고 데굴데굴 굴러가더니 골문으로 들어갑니다.

    골키퍼는 역동작에 걸려 바라만 봤고 공을 쫓은 수비수는 한 뼘이 부족했습니다.

    올 시즌 맨유로 이적하면서 '맨유의 신'이 되겠다고 선언한 이브라히모비치입니다.

    행운의 득점으로 포문을 연 맨유의 신은 후반 30분 추가골을 꽂았습니다.

    골키퍼가 쳐낸 공이 골문 앞을 지킨 이브라히모비치에게 정확하게 연결됐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완승을 이끌었습니다.

    맨유 이적 이후 첫 해트트릭으로 올 시즌 득점은 23골로 늘었습니다.

    단 한 번의 동작으로 수비수를 속인 뒤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듭니다.

    AS로마의 '보스니아 폭격기' 에딘 제코입니다.

    추가골은 193cm 장신 공격수의 힘이 돋보였습니다.

    몸싸움으로 수비수를 벗겨낸 뒤 강력한 슈팅으로 골키퍼마저 뚫었습니다.

    제코는 경기 막판 결국 해트트릭을 완성했습니다.

    장신 공격수에게서 보기 힘든 빠르고 세밀한 발재간이 탁월했습니다.

    20분 사이 해트트릭을 올린 제코의 활약에 AS로마는 대승을 거두고 16강 진출에 다가섰습니다.

    벨기에 원정에 나선 토트넘은 총력전을 펼치고도 0대 1로 져 16강 진출에 먹구름을 드리웠습니다.

    손흥민은 1대 0으로 뒤진 후반 교체 출전했지만 경기 흐름을 뒤집지 못했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