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 문학 거목' 최인훈 작가 타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23 19:20
앵커

한국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작가 최인훈이 향년 84세로 타계했습니다.

대표작 '광장'은 전후 한국문학의 지평을 새롭게 연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고전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윤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 현대 문학의 고전, 소설 '광장'의 작가 최인훈 씨가 향년 84세로 별세했습니다.

지난 3월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습니다.

1934년 함경북도 회령에서 태어나 한국전쟁 때 월남한 고인은 서울대 법대를 중퇴한 뒤 1959년 군 복무 중 쓴 단편소설로 등단했습니다.

4·19혁명이 발발한 이듬해, 25살의 나이에 소설 '광장'을 발표해 문단 안팎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광장'은 남북의 대립 속에 중립국 행을 택하는 주인공의 고뇌와 좌절을 통해 전후 새로운 시대정신의 출현을 알렸습니다.

당대를 넘어 60년 가까운 세월 동안 후배 문인과 젊은 독자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고 최인훈 작가는 '회색인' '서유기' '화두' 등 소설을 통해 인간과 시대를 통찰했고, 다양한 희곡집과 산문집으로 현대 한국 문학의 테두리를 끊임없이 확장했습니다.

[김병익 / 문학평론가·문학과지성사 공동창립자 : 사랑의 문제라던가 환생 (같은) 전통적으로 또는 현대적으로 사유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주제를 고민하고 재연하고 그래서 뛰어난 작품으로….]

2003년 단편 '바다의 편지'를 끝으로 새 작품을 내지 않았지만, 병상에서도 작품을 다듬는 등 끝까지 글쓰기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았습니다.

고인은 24년간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수많은 문인 제자를 배출했고, 대표작 '광장'은 영국과 일본, 러시아 등 세계 각국에 번역 출간돼 한국 문학의 우수성을 알렸습니다.

장례는 문학인 장으로 치러지며 영결식은 오는 25일 엄수됩니다.

YTN 윤현숙[yunhs@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