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활동 4월 말까지 연장
Posted : 2018-01-11 16:45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활동 기간이 3개월 연장됐습니다.

문체부에 따르면 진상조사위는 지난 5일 위원회 회의를 열어 1월 말까지인 활동 기간을 4월 말까지 연장하는 안을 의결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박근혜 정부 때의 블랙리스트 피해 조사를 목표로 시작됐지만, 조사 도중 이명박 정부 시절의 문화예술인 사찰과 탄압 사실이 드러나 범위를 넓혀 조사 중입니다.

지금까지 진상조사위가 확인한 피해 사례는 2,670건이며 문화예술인은 1,012명 단체는 320개에 달합니다.

한편 진상조사위의 활동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운영 예산이 부족해 진상조사위 활동이 지장을 받을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연장 활동에 대한 예산안이 통과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문체부 관계자는 행정적 지원을 검토 중이라며 활동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충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