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블랙리스트 관련 문예위원장·영진위원장 물러나...문체부 사표 수리
Posted : 2017-06-19 16:57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던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과 김세훈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종환 장관이 오늘 박 위원장과 김 위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위원장은 지난달 8일 문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문체부는 감사원의 감사 중이라는 점을 들어 수리하지 않았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