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나훈아, 11년 만에 컴백하나?
    나훈아, 11년 만에 컴백하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 최병묵 / 前 월간조선 편집장, 손정혜 / 변호사, 최영일 / 시사평론가, 김복준 /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

    앵커

    2006년 데뷔 40주년 공연 끝으로 무대에 서지 않았던 가수 나훈아 씨가 컴백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화면 함께 보시죠. 죄송합니다. 화면이 없습니다.

    이제 칠십이에요, 나훈아 씨가. 칠십이신데 복귀 얘기가 어떻게 나오는 거예요?

    [인터뷰]
    그러니까 최근에 말이죠. 이건 주변 지인들의 전언으로 지금 확인된 거고요. 나훈아 씨 본인은 아직 아무 얘기가 없습니다. 그런데 말씀하신 대로 40주년 콘서트를 2006년에 하고 그 이후로 11년 동안.

    앵커

    화면이 드디어 나왔습니다.

    [인터뷰]
    칩거 생활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까 이게 그동안 여러 가지 구설들이 있었는데 이제서야 가수로서 칠십이 되는 해에 다시 그러면 복귀하는 것 아니냐. 오아시스레코드 소속이세요.

    앵커

    그 이야기가 오랜 만에 듣는데요.

    [인터뷰]
    기억나시죠? 예전에 LP판 모을 때 저도 가요 오아시스레코드. 60, 70년대 활동했던 가수, 작곡가 이런 분들이 모였는데. 2011년에 오아시스의 대표였던 손 모 대표가 돌아가시고. 해마다 오아시스 멤버들이 모임을 가졌는데 2006년 이후로 나훈아 씨는 종적을 모르는 겁니다.

    그러다가 최근에 처음으로 이 모임에 11년 만에 합류했다고 해요. 그래서 나눈 이야기가 곡을 그동안 많이 써놨다. 올해 5월에 내가 신곡을 발표하고, 10월에 컴백 무대를 가질 것이다.

    그런데 사실은 이것은 전해진 말이고. 나훈아 씨 측에서는 일정을 공개한 바 없다. 노래도 많이 썼고, 돌아오고 싶어 하는데, 노래로 돌아오고 싶어 하는데. 거창하게 돌아오려는 게 아니라 조용하게 돌아오고자 한다.

    이런 얘기를 전해서 아직까지 일정에 대해서는 좀 추측이 무성합니다.

    [인터뷰]
    그런데 저 보도의 근거가 이번 달 2일에 강남의 한 중식당에서 같이 모였다는 거 아니에요. 모였을 때 나훈아 씨가 이러이러한 얘기를 하더라예요.

    그래서 그중에 들었던 사람이 기자한테 이야기해서 이 보도가 나온 거거든요.

    그렇다면 그 전언이 정확하다면 지금 말씀하신 것처럼 정말 컴백할 생각이 있으신 거죠. 있기 때문에 더군다나 문제는 작년 10월달에 이혼소송 중이었지 않습니까?

    그동안 여러 차례 하다가 그것이 10월달에 매듭이 됐어요. 매듭됐으니까 본인도 가정적으로도 다 정리가 되고 하니까 컴백. 요새 칠십이면 나이 많다고 얘기할 수 없는 것 아니에요?

    앵커

    당연하죠.

    [인터뷰]
    그러니까 컴백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앵커

    그럼요. 그런데 11년 동안 이런저런 설에 많이 휘말리셨어요. 고생 많이 하셨어요.

    [인터뷰]
    이분 아마 유명한 일화 있죠. 갑자기 2007년도에 공연 치우고 난 후 잠적해버리니까 야쿠자, 일본에 있는 어떤 폭력 조직하고 연결되어서 중요 부위, 어디 신체 훼손 얘기가 나와서 전체 기자회견 열어놓고 책상 위에 올라가서 바지 내릴까요 한 유명한 일화도 있지 않습니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지만요.

    [인터뷰]
    건강이상설까지 있었는데 주변 지인들은 건강하다라고 하고 최근에 이혼소송할 때도 몇 차례 언론에 등장을 하셨습니다.

    직접 법정에 나와서 조정기일에 참석한 모습을 보니까 건강에는 특별히 이상이 없었고 그때 아마 양평에 별장 주택에 있다고 하셨는데 조용한 한적한 데 가서 음악작업을 많이 하시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인터뷰]
    그런데 이게 주변에서, 특히 성인가요, 우리가 트로트 업계에서 열심히 나훈아 씨의 복귀를 지금 열망하고 있는 게 슈퍼스타가 없다 보니까 성인가요 시장이 많이 위축됐어요.

    요즘은 젊은 분 중심으로 장윤정 씨나 홍진영 씨 같은 샛별들이 있기는 한데 그동안 성인가요 하면 굉장히 대가들, 예전의 패티김 선생님, 이런 분들. 지금 거의 없으시잖아요.

    남진 씨 혼자. 투 톱을 이루었던 분이 간간히 활동을 하시지만 나훈아 씨 정도가 다시 시장에 복귀해 주면 성인가요 시장이 불 붙을 것이다, 이런 시장 심리나 기대감도 이런 이야기를 퍼지게 하는 것 같습니다.

    앵커

    제가 나이 이렇게 드신 분 중에 멋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숀 코널리였어요. 그런데 나훈아 씨도 굉장히 멋있어요. 나이 들수록 더 멋있어지는 것 같습니다.

    참 부러운데. 그런데 참 특이한 게 김정남이 나훈아 팬이었던 모양이에요, 암살당한.

    [인터뷰]
    김정남 씨가 자주 노래방 같은 데 가면 부르는 노래가 그게 나훈아 씨의 노래다 한 거죠. 그래서 김정남 씨가...

    앵커

    고향으로 가는 배래요.

    [인터뷰]
    그런 것을 통해서 그동안 여러 번 들었고 심지어는 같이 노래방에 갔던 사람들에 따르면 그 노래방에 가면 김정남 씨가 이 고향으로 가는 배를 한 곡만 부르고 한 번만 부르는 게 아니고 무려 10번씩 부른다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면 완전히 이 노래에 꽂혀 있다고 봐야죠.

    앵커

    그렇죠. 그러니까 이 나훈아 씨는 북한 고위층도 굉장히 팬으로 두고 있는 아주 보기 드문 케이스다, 이렇게 볼 수 있겠죠.

    [인터뷰]
    이게 남북을 망라하는, 사실은 왕래하면서 이 노래가...

    앵커

    정서는 기본적으로 통하니까요.

    [인터뷰]
    남이나 북이나 정서가 똑같은 게 고향 이야기를 많이 하시잖아요. 고향역도 있고, 고향으로 가는 배도 있고. 저는 김정남 아니라 그 누구라도 이 곡을 들어본 사람들이면 아마 이 정취에 빠질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습니다. 저도 컴백하는지 잘 지켜보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