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주 강국의 꿈 향한 첫 도전...시험발사체 준비 완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10:39
앵커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드는 우주 발사체, '누리'호를 성공적으로 발사하기 위한 일종의 예행연습이죠.

시험 발사가 다음 달로 다가왔습니다.

현재는 발사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인데요.

이혜리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높이 25.8m, 지름 2.6m,

'누리호' 성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 시험발사체입니다.

2013년 발사된 나로호보다는 조금 작고 2021년 발사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절반이 조금 넘는 높이입니다.

시험발사는 한국형발사체의 심장인 75톤급 엔진의 성능을 검증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옥호남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기술개발단장 : 75톤급 엔진의 성능시험이라고 했기 때문에 엔진의 출력이 얼마나 나오느냐, 이런 것들이 주요 관심사가 되겠고 아마 발사 성공 기준에도 그런 것이 포함된 지표를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에 있었던 엔진 연소 시험에서는 이 75톤급 엔진이 154초 동안 안정적으로 타올랐습니다.

목표로 하는 연소 시간 143초를 무난히 넘긴 겁니다.

[옥호남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기술개발단장 : 만약에 저희가 가정한 범위를 벗어나는 특별한 환경 아니면 이벤트가 비행 중에 발생하지만 않는다면 이번 시험발사는 성공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시험발사가 계획대로 마무리되면 한국형발사체의 성공은 더욱 가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발사체 개발을 위한 핵심 기술들을 확보하게 됨은 물론이고 관련 산업도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병선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 : 여기서 개발된 기술은 다른 산업체에 파급이 되고 국방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런 큰 효과가 있다고 보기 때문에….]

현재 예상하는 시험 발사 날짜는 오는 10월 25일,

발사 날짜는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해 최종 결정됩니다.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한국형발사체의 첫 도전인 시험 발사는 결전의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