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침 맞으면 뇌 단백질 변한다..."우울·불안증 치료 효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24 02:52
앵커

한의학에서는 우울이나 불안 증세를 치료할 때 침을 이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침 치료가 양약의 우울증 치료제와 비슷한 효과를 낸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혔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다리 수술을 받은 쥐입니다.

미로 위에 뒀더니 벽으로 둘러싸인 어두운 곳으로 몸을 피합니다.

충격적인 사건을 겪은 뒤 생기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의 대표적 증상, 우울과 불안을 잘 보여주는 행동 패턴입니다.

이런 증세가 나타나면 오랜 기간 상담이나 약물 치료가 필요합니다.

연구팀은 이 쥐에게 한의학에서 화병을 치료할 때 침을 놓는 부위인 '소부'에 작은 침을 놓았습니다.

그러자 미로 위를 이리저리 탐색하기 시작한 쥐는 밝은 장소로도 곧잘 이동합니다.

침을 맞은 뒤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등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호르몬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쥐의 행동이 달라진 비밀은 바로 뇌 해마 부위 단백질에 있었습니다.

[박히준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 우울증 등 정신 신경적인 문제가 생기면 (신경세포 사이에) 소통이 떨어지는 거죠. 이 소통을 잘하게 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 시냅스의 여러 단백질인데, mTOR(신경세포 내 신호전달 단백질)는 시냅스의 단백질을 더 많이 잘 만들어주는 것으로 알려졌고…]

외상후스트레스장애를 겪는 쥐는 이 단백질 수치가 정상 쥐보다 낮았습니다.

그러나 침을 맞은 경우 우울증약을 복용한 쥐와 비슷한 수준까지 회복됐습니다.

연구팀은 우울과 불안 증세를 완화하는 치료 효과가 확인된 만큼 침 치료를 기존 약물 치료와 병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장기간 약물 복용에 따른 간 기능 손상 등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YTN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