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우리는 국민 아니냐?" 라돈 매트리스 하역에 갈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8 01:33
앵커

주말과 휴일을 이용한 우체국의 대진 매트리스 수거 작업은 순조롭게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주민 반대로 당진항 출입이 차단되면서 매트리스는 당진항과 천안 대진 침대 본사로 분산돼 하역됐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진 침대의 매트리스가 컨테이너 높이로 쌓여 있습니다.

주말 하루 동안 우체국 집배원이 수거한 물량으로 약 만8천여 개에 달합니다.

하지만 휴일에는 그 양이 늘지 못했습니다.

당진항 주변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아침부터 우체국 차량의 진입을 막았기 때문입니다.

[하역 반대 지역 주민 : 아침에 나와 보니까 왕창 쌓아놓은 거예요, 우리는 주민이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요?]

매트리스를 비우고 본연의 업무를 해야 하는 우체국 차량은 어쩔 수 없이 천안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진 침대 본사가 있는 곳입니다.

주말과 휴일, 집중 수거 대상 매트리스는 총 2만4천 개.

이 가운데 만 8천여 개가 당진항에 6천여 개는 천안에 분산되는 셈입니다.

특히 천안에는 이미 수거된 매트리스 만1천여 개가 있어 총 개수가 1만7천여 개에 달합니다.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을지 우려되는 부분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조만간 수거된 매트리스 물량과 지역별 보관량을 집계해 발표하고 처리 방침도 밝힐 예정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