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각정보 처리 과정 '47개 유형' 분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7 04:17
눈을 통해 들어온 시각 정보가 어떻게 처리되는지 그 비밀을 풀 수 있는 새로운 원리가 밝혀졌습니다.

한국뇌연구원은 다양한 시각 정보를 모아 뇌로 보내는 망막 속 '신경절세포'의 유형을 분류해 눈을 통해 들어온 정보가 뇌로 전해져 처리되는 과정을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전자현미경 등을 통해 쥐의 망막 속에 있는 396개 '신경절세포'의 모양과 역할을 분석하고 이들을 모두 47개 유형으로 나눴습니다.

연구팀은 각각 다른 모양과 기능을 가진 새로운 유형의 신경절세포를 발견했다는 것은 '보는 것'에 대한 비밀을 풀 첫 단계라며, 녹내장 등 안질환의 근본 원인을 찾아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이어 온라인 가상 전시관을 만들어 이번 연구성과를 공개해 후속 연구 등에 활용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셀(Cell)'에 실렸습니다.

이혜리 [leehr2016@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