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답정너'의 심리법칙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03 14:51
■ 이동귀 /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

앵커

여자친구가 '나 살쪘어?'라고 물어보는 건 실은 '아니야 하나도 안 쪘어 너무 예뻐'라는 대답을 듣기 위해서라고 하죠.

앵커

잘 알고 계시네요. 이처럼 정말 궁금해서 묻는 질문이 아니라, 은근히 원하는 대답을 유도하기 위해 질문을 던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답은 정해져 있으니까 넌 대답만 하면 돼' 일명 '답정너'라고도 하는 유형인데요.

오늘 '생각연구소'에서는 '답정너'의 심리와 대처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연세대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합니다.

앵커

교수님도 '답정너'와 같은 유형, 당해보신 적 있으세요?

[인터뷰]
학생들은 흔히 "뭐 하나 여쭤봐도 돼요?", 그러면 어차피 물어볼 거 아닙니까? 그러면 저는 안 된다고 해요.

앵커

너무 짓궂으신 거 아닌가요?

[인터뷰]
벌써 이렇게 당황해 하는데, 이게 '답정너' 질문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앵커

교수님께 이런 짓궂은 면이 있었네요? 그런데 이렇게 듣고 싶은 말을 미리 정해놓고 묻는 '답정너', 이 답정너에도 몇 가지 유형이 있다고 하는데요.

먼저 화면을 통해서 살펴볼까요?

[A : 나 아이돌 닮지 않았어?]
[B : 글쎄….]
[A : 친구들이 닮았다고 하더라고. 안 닮았어?]
[B : 잘 모르겠는데….]
[A : 잘 봐봐. 정말 닮았어?]
[B : 정말 잘 모르겠는데….]

이렇게 자기 칭찬을 유도하고 강요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왜 이런 걸까요?

[인터뷰]
일단 황보혜경 앵커님은 수지 닮았습니다.

앵커

저 '답정너'인가요?

[인터뷰]
상대방에게 칭찬을 끌어내려는 유형이죠. 다른 사람이 정작 자신이 원하지 않은 대답이 돌아오지 않으면 계속 집요하게 그 대답이 나올 때까지 유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런데 많은 경우, 이런 경우에 자존감이 전반적으로 낮기 때문에 그렇다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자신이 충분히 자신 있으면 그렇게까지 물어보지 않아도 되잖아요. '어차피 나는 수지인데?' , 그러니까 자존감이 낮으면 그것을 채우려고 계속 노력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앵커

자존감을 외부의 칭찬을 통해 얻으려고 하는 것이다, 자존감이 낮기 때문이라는 말씀이신데요. 그럼 외부의 칭찬은 어떤 역할을 하는 건가요?

[인터뷰]
칭찬을 받아야만 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걸 느낄 수 있어요. 이런 것을 일종의 자기 가치감이 무언가의 조건에 매달려 있다, 조건화되었다고 해서 '조건화된 자기 가치감'이라는 말을 합니다.

인본주의 심리학자 칼 로저스가 이런 이야기를 했는데요, 자신이 있는 모습 그대로 행복해야만, 그대로 수용되어야만 그때 행복하다는 거거든요. 그런데 뭔가를 해야만 행복하다, 타인이 이렇게 말해야만 행복하다, 이런 것들이 자존감이 낮아진 거라고 말할 수 있어요.

앵커

이렇게 자존감이 낮음 분들에게는 계속해서 칭찬을 해 주는 것도 자존감을 높이게 해주는 데 효과적일 수 있겠네요?

[인터뷰]
일부는 효과가 있는데, 일종의 밑 빠진 독에 물 붓듯이 잘 안 받아들여지는 경우도 있어요.

앵커

자, 그럼 다음 유형을 살펴보겠습니다.


[A : 나 어제 새벽 2시까지 일했어]
[B : 나도 어제 야근했어….]
[A : 넌 잠이라도 잘 수 있지!]
[B : 그럼 너도 잠깐이라도 눈 붙이면서 일해….]
[A : 그럴 시간도 없어! 왜 나만 이렇게 힘든지 모르겠어! 정말 살기 힘들어!]

이렇게 이야기하는 분이 있었어요. 이렇게 이야기하는데 막상 해결책을 제시해주는데 듣지 않습니다. 내 상황이 이런데 넌 왜 자꾸 해결책을 제시해주느냐, 위로해달라는 느낌이 있거든요?

[인터뷰]
위로하고, 뭔가 나한테 내가 지금 힘드니까 알아봐 달라는 이야기를 하는 건데요. 그게 자기 정체성이 확립된 사람에게는 그런 이야기를 잘 안 하거든요.

그런데 정체성 확립이 덜 됐거나 하면 다른 사람이 위로해주고 '난 정말 힘들어'라는 걸 자꾸 이야기하게 되는 거거든요. 그렇게 되면 자꾸 유도하게 되잖아요. 상대방이 점점 더 '저 사람이 말하면 힘들어'라고 이야기하니까요.

그런데 힘들다고 말하는 게 나름대로 얻는 게 있어요. 그렇게 하는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처음에는 공감해주려고 하거든요, 그런 걸 원하는 거죠.

앵커

그런데요, 아름답다는 칭찬을 듣고 싶은 심리와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이 되고 싶은 심리.

어찌 보면 양끝단에 있는 것 같이 다른 심리가 '답정너' 유형을 만든다는 게 신기한데요?

[인터뷰]
하나는 칭찬을 원하는 거고, 다른 하나는 힘들다고 해서 위로를 원하는 거잖아요. 이처럼 칭찬과 위로가 어떻게 보면 서로 다른 것 같지만, 사실은 우리가 행동을 할 때 우리의 동기를 얻는 방향이 두 가지가 있어요.

하나는 플러스를 얻으려고 하는, 보다 향상하려고 하는 '향상초점'이라는 게 있고요. 반대로 마이너스를 줄이려고 하는 '예방초점'이라는 게 있거든요. 칭찬은 뭔가 계속 얻으려고 하는 거고, 힘들다고 자꾸 이야기해서 위로를 얻으려고 하는 것은 마이너스를 줄이려고 하는 노력이거든요.

심리학자 히긴스가 한 이야기인데, 이 두 가지가 극과 극으로 통해요. 둘 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습이에요.

앵커

이런 답정너가 판을 치니까 일전에 ‘답정너 퇴치법’이라는 온라인 글이 유행하곤 했었습니다.

이처럼, '답정너' 유형에는 '무시'가 답이다-라는 말 정말일까요?

[인터뷰]
사람은 스스로 잘난 멋에 산다는 말이 있는데 답정너 유형에 굳이 무시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요?

제 생각에는 만약에 '나 살쪘어?'라고 물었을 때 우리가 어떻게 반응하느냐가 중요한데요. 대화반응에는 크게 3가지로 나뉠 수 있는데요.

먼저 동감하면서도 '잘 모르겠는데..'라며 소극적으로 반응하는 것, 이렇게 하면 계속 같은 이야기를 물어봐요.

앵커

완전히 "아니야"라고 할 때 까지요?

[인터뷰]
네, 그게 듣고 싶은 것일 테니까요.

다음은 공격적인 반응입니다. '너 살쪘어, 너 밤마다 야식 먹지? 11시에 뭐 먹었어?' 이렇게 공격적으로 반응할 수 있어요. 관계가 상당히 악화되겠죠?

보다 자기주장적인 반응이 어떤 것이 있냐면 '조심스러운 문제지만 가까운 친구니까 이야기할게. 조금 체중이 늘어난 것 같아.' 라거나 "전혀 모르겠는데, 그렇게 생각한 이유가 있어?"하고 자기주장적인 반응이 좋은 결과를 낳을 때가 있습니다.

앵커

주위 사람의 대처도 중요하겠지만, 본인 스스로가 답정너 유형에서 벗어나려면 스스로 다른 생각을 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인터뷰]
관계가 상호적인 거잖아요. '상호성의 법칙'이라는 게 있는데요. 내가 이런 방식으로 계속 하게 되면 상대도 나와 같은 방식으로 하거든요. 내가 답정너로 대하면 돌아오는 대답도 답정너로 돌아올 것 아닙니까?

그러니까 이렇게 되면 각자 원하는 방식으로 사람을 통제하려고 하니까 관계가 부정적인 방향으로 갈 수도 있어요. 허물없는 친구를 사귈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있습니다. 그 점을 기억하세요!

앵커

정말 진정한 친구는 내가 듣고 싶은 말이 아니라 내게 따끔한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이란 생각이 드네요.

지금까지 연세대 심리학과 이동귀 교수와 함께 답정너 대처법에 대해서 살펴봤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