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日 간사이공항 재개 시기 불투명...홋카이도에는 강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6 12:01
앵커

태풍의 영향으로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에 고립돼 있던 승객과 등이 대부분 빠져나왔지만 공항이 언제 다시 열릴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새벽에는 홋카이도에서 강진이 일어나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쿄 특파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황보연 특파원!

오사카 간사이공항 소식부터 알아보죠.

고립돼 있던 사람들이 대부분 빠져나왔군요?

기자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에 고립돼 있던 승객과 공항·항공사 직원 등 대부분이 현지를 빠져나왔습니다.

당초 고립돼 있던 사람들이 5천 명으로 보도가 됐는데 오늘 오전까지 집계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약 8천 명이 고립돼 있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공항에서 나가기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모두 공항 밖으로 이동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공항이나 항공사 직원 등 아주 일부만 간사이 공항터미널이나 인근 호텔에 남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립된 승객 이송은 오늘 새벽 0시 반쯤까지 바닷길과 육로로 동시에 이뤄졌습니다.

승객들은 간사이 공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인근 고베로 이동하거나 공항 리무진 버스와 개인 승용차를 이용해 공항과 연결된 다리를 건너 오사카 지역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하지만 과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한꺼번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 여객선 선착장이나 버스 승강장 일대에서 큰 혼잡이 벌어졌습니다.

특히 대형 유조선이 공항과 오사카를 잇는 다리에 부딪치는 사고로 이 다리의 한쪽 방향 3개 차선을 이용해 양방향으로 차들이 운행하면 정체가 극심해져 공항을 빠져나오는 데 무려 10시간이 넘겨 걸리기도 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 관광객도 간사이 공항에 고립돼 있었을 텐데요. 현재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간사이 공항에는 최소 50명 이상의 우리 국민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정확한 숫자는 여전히 확인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일단 앞서 전해 드린 대로 일본 정부가 고립된 공항에서 나가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모두 이송이 완료됐다고 밝힌 만큼 우리 국민도 대부분 빠져나간 것으로 보입니다.

오사카총영사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항 안에 대기 중이던 우리 국민 전원이 선박과 버스를 통해 안전하게 이송됐다고 밝혔습니다.

총영사관 측은 홈페이지에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배편과 인근 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기 정보 등을 수시로 올리는 등 편의를 돕고 있습니다.

그제 태풍으로 간사이공항이 폐쇄된 후 오사카 총영사관에는 600통이 넘는 문의전화가 폭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그럼 간사이 공항은 언제쯤 다시 열리게 되나요?

기자

간사이공항 측은 한마디로 말해 아직은 언제 재개할지 알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공항 측은 일단 활주도 2개 가운데 1개는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항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는데요.

그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공항 재개는 다음 주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간사이공항 측은 공항이 다시 열리려면 인공섬이 공항과 오사카를 연결하는 다리의 복구와 항공기 급유장치 복구, 공항 터미널 하수 설비 복구가 완료돼야 한다고 언급했는데요.

이 모든 것이 완료되려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아직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공한 내에는 통신도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항내에 있는 통신사 기지국 상당수가 침수로 손상됐고, 공항과 오사카를 잇는 다리를 따라 연결돼 있는 유선도 유조선 충돌로 손상을 입었기 때문입니다.

또 비행기 이착륙을 유도하는 관제탑 무선 설비도 침수 피해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태여서 공항 재개에는 앞으로 상당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사카 일대는 태풍 피해가 이렇게 심한데 홋카이도에서 오늘 지진이 일어났지요?

기자

오늘 새벽 홋카이도 이부리지방을 진원으로 규모 6.7의 강한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NHK는 자체 집계 결과 홋카이도 현지 1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으며 20명 정도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지진의 영향으로 홋카이도 전역 약 295만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또 지진으로 인한 진동으로 홋카이도 내에 있는 모든 화력발전소가 긴급 정지했습니다.

진앙지는 삿포로 남쪽 신치토세 공항 부근입니다.

이곳은 홋카이도 이외 지역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인데 이곳에도 누수 등 지진 피해가 여러 곳 확인됐습니다.

이 때문에 신치토세 공항 측은 이번 국내선과 국제선 터미널을 모두 폐쇄하기로 하고 공항을 오가는 모든 항공편의 결항을 결정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우리 교민의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다.

삿포로 총영사관 측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한국 교민이나 여행객의 안전과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는데 인명과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번 강진으로 홋카이도 전역이 정전 상태여서 앞으로 피해 상황이 접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홋카이도는 우리나라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인데 공항뿐 아니라 현지 철도 운행도 차질을 빚고 잇는 상황이어서 상당한 불편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