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정은 첫 다자 외교무대 불발...미국 의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6 05:31
앵커

다음 주, 11일부터 러시아에서는 동방경제포럼이라는 국제행사가 열립니다.

푸틴 대통령이 이 행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면서, 북한 지도자가 처음으로 다자 외교무대에 서게 될지 주목됐었지만, 결국 가지 않는 것으로 결정된 듯합니다.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에서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임장혁 기자입니다.

기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5월,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평양에 보내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공식 요청했습니다.

오는 11일부터 개최될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곁들였습니다.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은 물론 시진핑 중국 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여러 나라 정상들과 한자리에 서게 됩니다.

북한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다자 외교무대에 등장하는 것이어서 참석 여부가 주목돼왔습니다.

하지만 결론은 불참입니다.

러시아 크렘린 궁은 김 위원장이 이번 행사에는 오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 포럼 이후라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성사시키기 위해 북한 인사들과 다양한 경로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 일정이 잡히지도 않았고 북한 측의 답변도 없는 상태지만,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는 설명입니다.

김 위원장으로선 동방경제포럼 참석이 북한 경제 상황 등 내부 여건상 여의치 않았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한편으로는 시진핑 중국 주석이 미국을 의식해 오는 9일로 예상됐던 평양 방문 가능성을 거둬들인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도 보입니다.

YTN 임장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