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영국, 러시아 외교관 23명 추방 결정
Posted : 2018-03-14 22:32
영국 정부가 '러시아 스파이' 암살 사건과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단일 사건 추방 규모로는 최근 30년 동안 가장 큰 수준입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14일 오전 국가안보위원회 회의 후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와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앞서 메이 총리는 지난 12일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짓고, 러시아 측의 소명이 없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이번 사건에 러시아가 군사용으로 개발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이 발견된 데 대한 해명을 요구하면서,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을 보냈습니다.

러시아는 그러나 데드라인까지 반응하지 않았습니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인이나 거주민들의 생명이나 재산을 위협하는데 사용된 증거가 있는 러시아 자산을 동결하고, 위협을 줄 수 있는 러시아인 입국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