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밤마다 찾아오는 외로운 괴물과 친구 되어준 소년(영상)
밤마다 찾아오는 외로운 괴물과 친구 되어준 소년(영상)
Posted : 2017-11-10 17:50

매년 감동적인 크리스마스 광고 영상을 선보이는 영국 존 루이스(John Lewis) 백화점이 올해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새로운 광고를 공개했다.

9일(현지 시각) 존 루이스 백화점은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모즈 더 몬스터'(Moz The Monster)라는 제목의 2017년 광고 영상을 소개했다.

올해 광고 영상은 2m가 넘는 거대한 괴물 모즈와 친구가 된 소년 조(Joe)의 이야기를 그린다.

어느 날 조는 어두운 밤이 되면 침대 밑으로 들어와 시끄럽게 하는 괴물 모즈를 만났다.

밤마다 찾아오는 외로운 괴물과 친구 되어준 소년(영상)

처음엔 모조가 내는 소음 때문에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와 모즈는 매일 밤 함께 놀며 절친한 사이가 됐다.

그러나 조는 밤마다 모즈와 노느라 낮이면 쏟아지는 졸음과 싸워야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모즈는 조를 위해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한다.

모조가 조에게 선물한 것은 밤을 비추는 별빛 모양 전등. 조가 전등을 켜면 모조도 조용히 잠들고, 전등을 끄고 어둠이 찾아오면 다시 모조를 만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선물을 받은 조는 자신이 보고 싶을 때마다 전등을 끄면 모즈와 놀 수 있다는 생각에 미소 짓는다.

밤마다 찾아오는 외로운 괴물과 친구 되어준 소년(영상)


밤마다 찾아오는 외로운 괴물과 친구 되어준 소년(영상)

이번 광고 영상은 프랑스 출신 미셸 공드리(Michel Gondry)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배경음악은 영국 밴드 비틀즈의 '골든 슬럼버'(Golden Slumbers)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존 루이스 관계자는 "올해의 크리스마스 캠페인은 아이들의 상상력과 우정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모조와 조의 따뜻한 우정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소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영국 런던, 리버풀 등 존 루이스 5개 점포에서 모즈의 사진을 만날 수 있다.

한편 영국 존 루이스 백화점은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이면 소중한 사람에 대한 사랑을 주제로 한 광고 영상을 선보인다.

지난 2015년에는 달에 홀로 남은 외로운 노인과 친구가 된 소녀의 이야기를, 2016년에는 실내에 갇혀 사는 강아지에게 자유를 찾아준 소녀의 사연을 그려 큰 사랑을 받았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YouTube 'John Lewi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