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日에 소송 냈던 中 위안부 피해자 사망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던 중국 하이난성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90살 황유량 할머니가 별세했습니다.

    중국신문망은 황 할머니가 중국 남부 하이난성의 자택에서 한 많은 삶을 마감했다고 전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1942년 하이난 싼야의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가 2년간 고초를 겪던 중 마을 주민이 황 할머니 부친이 사망했다고 일본군을 속여 간신히 위안소를 벗어났다고 신문망은 보도했습니다.

    황 할머니는 2001년 7명의 다른 하이난성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정부의 사죄와 명예회복을 위한 소송을 제기했지만 결국 패소했습니다.

    일본 법원은 당시 피해 사실이 인정되더라도 개인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권리는 없다는 이유를 내걸었습니다.

    일본군은 하이난 지역에만 76곳의 위안소에 천300여 명의 위안부를 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