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시진핑 "갈등 해결해 한중관계 정상궤도로"
    시진핑 "갈등 해결해 한중관계 정상궤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해찬 대통령 특사를 만나 두 나라 사이의 갈등을 잘 해결해 한중관계가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측은 또 사드 보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베이징에서 박희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습니다.

    이해찬 특사는 시진핑 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신뢰 회복을 위해 서로 노력하자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해 갈등을 잘 처리해서 한중관계를 이른 시일 안에 다시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해찬 / 대통령 중국 특사 : 축전도 보내주시고 직접 전화를 해서 축하해 주신 것에 대해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라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회담 시간은 예정된 20분을 훌쩍 넘겨 40여 분간 이어졌고 분위기도 좋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 주석은 사드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대신 앞서 열린 왕이 외교부장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의 회동에서 중국 측은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이해찬 / 대통령 중국 특사 : 전 정부에서 이뤄졌지만, 우리 정부가 이 문제에 관해서 아주 진지하게 해법을 찾겠다고 말씀을 드렸고요.]

    우리 측은 사드 보복 해제를 요구했고 중국 측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특사단은 밝혔습니다.

    [심재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중국에서는 한국 우려를 알고 있고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겠다…]

    특사단 방중을 계기로 대화 분위기가 조성된 만큼 한중 양국은 조만간 실무 협상단을 꾸려 핵심 현안인 사드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박희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