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진핑 "갈등 해결해 한중관계 정상궤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9 22:05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해찬 대통령 특사를 만나 두 나라 사이의 갈등을 잘 해결해 한중관계가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측은 또 사드 보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베이징에서 박희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습니다.

이해찬 특사는 시진핑 주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신뢰 회복을 위해 서로 노력하자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해 갈등을 잘 처리해서 한중관계를 이른 시일 안에 다시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해찬 / 대통령 중국 특사 : 축전도 보내주시고 직접 전화를 해서 축하해 주신 것에 대해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라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회담 시간은 예정된 20분을 훌쩍 넘겨 40여 분간 이어졌고 분위기도 좋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 주석은 사드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대신 앞서 열린 왕이 외교부장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의 회동에서 중국 측은 사드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했습니다.

[이해찬 / 대통령 중국 특사 : 전 정부에서 이뤄졌지만, 우리 정부가 이 문제에 관해서 아주 진지하게 해법을 찾겠다고 말씀을 드렸고요.]

우리 측은 사드 보복 해제를 요구했고 중국 측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특사단은 밝혔습니다.

[심재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중국에서는 한국 우려를 알고 있고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겠다…]

특사단 방중을 계기로 대화 분위기가 조성된 만큼 한중 양국은 조만간 실무 협상단을 꾸려 핵심 현안인 사드에 대한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박희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