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특검은 최대의 마녀사냥...미국 분열될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9 22:04
앵커

미국 법무부가 대선 기간 중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인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을 조사하기 위한 특검수사에 나서자 트럼프 대통령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이 최대의 마녀사냥이며 미국을 분열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특검과 탄핵론으로 정권 출범 이후 최대 위기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법무부가 '러시아 스캔들'을 조사할 특별 검사를 지명한 데 대해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모든 것이 마녀사냥입니다. 나와 대선캠프, 그리고 러시아인들 사이에 어떤 내통도 없었습니다. 제로입니다.]

그러면서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특검 때문에 미국이 분열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나라가 분열된 것 같습니다. 러시아 내통 의혹과 많은 것들 때문에 매우 분열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무부가 특검을 발표하기 30분 전에야 관련 사실을 통보하자 경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럼프는 국정 차질 등 부정적 여론을 부추겨 특검 수사를 최대한 압박한다는 전략이지만 추가 폭로가 이어지자 곤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직후 코미 전 FBI 국장을 백악관으로 불러 자신이 '러시아 스캔들'의 수상 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언제 공표할지 물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미 전 국장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말이 금지선을 넘었다고 판단해 이를 메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여기에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인사들이 최소 18차례 이상 러시아 관리들과 접촉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추가 폭로가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FBI 국장 출신의 '강골'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는 성역 없는 수사를 예고한 상황.

온라인 도박사이트에서는 올해 안에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할 확률이 27%,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할 것으로 보는 확률이 60%까지 급등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