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일 외교장관 '소녀상' 논의...타결책 못 찾아
    한일 외교장관 '소녀상' 논의...타결책 못 찾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여한 한국과 일본 장관이 양자회담을 열었습니다.

    주한 일본대사가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일본으로 소환된 이래 처음으로 두 장관이 만난 건데요.

    양 측은 소녀상 문제를 비롯한 양국 간 외교 갈등 문제를 논의했지만, 구체적인 타결 방안을 찾지 못했습니다.

    독일 본에서 황보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회담장 앞 복도에서 마주친 한국과 일본의 외교장관.

    4개월여 만의 만남은 한국말 인사로 시작됐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외무상 : 안녕하십니까?]

    [윤병세 / 외교부 장관 : 안녕하십니까?]

    한국 측은 관례대로 회담 시작 전 모두 발언과 악수 장면 등을 언론에 공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측은 거절했습니다.

    30분간 진행한 회담도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이 소녀상 설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한국 측은 주한 일본 대사가 한국으로 돌아오는 게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본국에 소환된 주한 일본 대사가 한국으로 돌아올 날을 가늠하기 힘들어진 셈입니다.

    윤 장관은 또 일본이 위안부 합의 정신과 취지에 배치되는 언행을 자제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병세 / 외교부 장관 : 위안부 피해자 합의 이후에 양국 관계 신뢰가 구축되면서 잘 진전되고 있었기 때문에 다시 역행되는 쪽으로 가지 않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된다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일본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지만, 앞으로 긴밀한 소통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자는 원론적인 입장만 서로 확인했습니다.

    다만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에 두 장관이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는 점과 앞으로 각급 대화 채널을 통해 소통하기로 했다는 데 의미를 둘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독일 본에서 YTN 황보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