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인물파일] 40년 외길 연구로 노벨상 받은 日 요시노리 오스미
    [인물파일] 40년 외길 연구로 노벨상 받은 日 요시노리 오스미

    동영상시청 도움말

    [토마스 페를만 / 노벨 생리의학위원회 총장 : 2016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오토파지 작용 원리를 연구한 요시노리 오스미를 선정했습니다.]

    오스미 요시노리 일본 도쿄공업대학 명예교수가 약 40년에 걸친 '오토 파지' 연구 끝에 노벨 생리의학상 단독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오토 파지'는 자기자신을 뜻하는 오토와 먹는다는 뜻인 파지의 합성어로 '자가 포식', '스스로 먹는다' 정도로 해석할 수 있는데요.

    세포 내에 쌓인 불필요한 단백질 찌꺼기를 세포가 스스로 먹어서 청소하고 재활용하는 과정을 밝혀낸 겁니다.

    오토파지는 칼로리 섭취와도 관련이 있는데요.

    섭취 칼로리가 부족해 세포가 적당히 굶으면 스스로 생존하기 위해, 세포 안에 있는 노폐물을 소각해 에너지로 재활용합니다.

    반면 칼로리 공급이 과잉 상태가 되면, 노폐물을 재활용할 이유가 사라지면서 자가 포식 활동이 뜸해지고 노폐물이 쌓이는데요.

    이런 원리로 칼로리 과잉이 암을 유발하고, 적절히 굶주려야 생존력이 강해진다는 겁니다.

    이로써 일본은 과학 분야에서 3년 연속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게 됐습니다.

    2014년 물리학상에 과학자 3명을 배출했고, 지난해에는 생리의학상과 물리학상에서 각각 1명씩 수상의 영예를 안았는데요.

    꾸준히 과학 연구에 투자해온 일본은 역대 노벨상 수상자 25명 가운데 22명이 자연과학 분야에서 수상하는 성과를 냈습니다.

    [오스미 요시노리 /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 기초과학 연구가 펼칠 수 있는 가능성을 주목해야 합니다. 저는 기초 과학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오스미 교수는 "경쟁하는 것보다 아무도 연구하지 않는 분야에서 개척하는 것이 즐겁다"고 말하는데요.

    40년 동안 한 분야를 파고들 수 있는 뚝심과 끈기, 그런 연구가 가능하도록 뒷받침해준 일본 과학계의 지원이 노벨상 수상의 영예로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