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대병원 격리 병상...출입 통제에 '긴장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21:06
앵커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은 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남성과 접촉이 있던 사람들도 자택과 병원 등에 격리돼 관리받고 있습니다.

서울대병원에 나가 있는 YTN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조성호 기자!

메르스 확진 환자가 격리된 서울대병원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지금 제 뒤로 보이는 건물이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입원해 있는 국가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건물입니다.

병원 본관과는 별도의 건물인데요.

정문이 굳게 닫혀 있고, 병원 관계자 한 명이 마스크를 낀 채 앞을 지키고 있습니다.

일반의 출입은 엄격하게 통제되고 있어서 긴장감이 느껴집니다.

다만 아직 병원 본관 정문으로 환자와 방문객들이 드나드는 데는 문제가 없고, 차량도 정상적으로 통행하고 있습니다.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1살 A 씨가 이곳에 온 건 오늘 새벽 0시 33분입니다.

먼저 A 씨는 어젯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이동했습니다.

이후 선별격리실에서 진료받은 결과 가래와 폐렴 증상이 확인됐고요.

강남구 보건소 소속 음압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서울대병원으로 와서 검사를 받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 가능성이 있는 밀접 접촉자 20명을 특별 관리하고 있습니다.

공항 검역관 1명, 출입국심사관 1명,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 10명, 가족 1명,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진 4명과 가족 1명이 밀접접촉자라는 통보를 받았고,

보건 당국은 자택 격리 등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가지정 격리 병상이 있는 서울대병원에서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