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뒷돈 받고 '불법 등기이전' 법원공무원에 실형 확정
Posted : 2018-09-06 15:54
금품을 받고 아파트 신축공사 사업부지에 포함된 도로의 소유권 등기를 불법으로 이전해 준 법원 공무원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뇌물과 변호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울산지방법원 주사보 A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추징금 3천만 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습니다.

A 씨는 울산지역 건설업체로부터 뇌물 3천만 원과 함께 아파트 신축공사 도로부지 등기문제를 해결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울산지법 등기관과 공모해 도로부지 소유권등기를 무단으로 이전해 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앞서 1심과 2심도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