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차 빌려준 뒤 '뒤통수' 친 렌터카 업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7 13:36
검은색 승용차가 지하 주차장에 들어옵니다.

자리를 찾고 서서히 뒤로 후진하는가 싶더니, 옆에 있던 흰색 차량과 부딪치고는 곧바로 달아납니다.

렌터카 업체 사장과 직원이 손님이 빌려 간 차를 들이받고 도주하는 모습입니다.

이들은 고객의 렌터카에 위치추적기를 달고 몰래 뒤쫓아가 일부러 훼손한 뒤, 반납하러 온 손님에게 수리비를 요구했습니다.

주로 갓 운전면허를 딴 10대와 20대 초보 운전자들을 상대로 지난해 8개월부터 다섯 달 동안 2천만 원을 챙겼습니다.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부착하는 치밀함도 보였습니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렌터카 업체 사장 41살 A 씨와 직원 19살 B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취재기자 : 차정윤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