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동생 살해하고 시신 오욕...20대 정신질환 남성 징역 7년
여동생 살해하고 시신 오욕...20대 정신질환 남성 징역 7년
Posted : 2018-04-23 15:05
여동생을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오욕한 혐의로 구속된 정신질환 남성에게 징역 7년이 선고됐다.

지난 20일,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부는 가족들이 자신을 따돌린다며 여동생을 살해하고 시신을 오욕한 24세 A씨에게 징역 7년 및 치료감호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17일, 정신 질환을 앓고 있던 A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으라고 한 어머니에게 앙심을 품고 경북 문경의 어머니 집을 찾았다.

집에는 당시 여동생이 혼자 누워 휴대전화를 쓰고 있었고, A씨는 이를 못마땅하게 여겨 휴대전화를 빼앗은 뒤 메시지를 뒤졌다. 메시지에는 여동생이 어머니에게 보낸 '오빠는 정 붙일 곳이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를 본 A씨는 여동생과 어머니가 자신을 따돌리고 있다고 생각해 여동생을 흉기로 찌르고 둔기로 내리쳐 살해했다. 이후 그는 숨진 여동생의 사체를 강간하는 끔찍한 만행까지 저질렀다.

A씨 측 변호인은 A씨가 조현병으로 피해망상과 과대사고 등 심신 미약 상태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징역 7년을 선고하며 "A 씨의 비정상적인 범행은 엄히 처벌해야 마땅하나 정신질환으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했고, 형벌보다 더한 죄책감을 평생 안고 살아가야 한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