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김윤옥 여사에 얽힌 의혹, 새 증거 나왔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20 13:05
서울신문이 보도한 '확인서'란 제목의 각서입니다.

특정 회사에 사업 물량을 우선 배정해 준다는 내용입니다.

17대 대통령 선거 직전인 지난 2007년 12월에 만들었습니다.

서명인은 정두언 전 의원과 송 모 씨.

당시 MB 캠프 전략기획본부장과 관계자입니다.

이 각서는 김윤옥 여사가 사업가로부터 명품 가방과 현금 3만 달러를 받은 뒤 작성됐습니다.

당시 언론이 의혹 취재에 나서자 사업가를 달래기 위해 써 준겁니다.

MB 측은 이 과정에서 2,800만 원을 무마용으로 건네기도 했습니다.

[정두언 / 전 국회의원 : 별일이 다 벌어지는데 우리는 헤쳐 나왔죠. 그런데 후유증이 대통령(선거) 뒤까지 갑니다.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해요.]

정두언 전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씨에게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가방과 돈을 건넨 사업가는 대선이 끝난 뒤 청와대를 찾아 김 여사를 만나게 해달라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현금 3만 달러가 건네졌는지는 주장이 엇갈려 옳고 그름을 따질 여지가 있습니다.

김 여사가 법을 어겨 돈을 받았다는 의혹은 처음이 아닙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가 결정된 뒤 검찰이 김 여사를 따로 조사해야 할 이유가 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류재복
촬영기자 : 윤성수
자막뉴스 제작 : 육지혜 에디터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