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운명 가를 '창과 방패' 대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3-13 22:00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에서는 검찰과 변호인단의 신경전도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의 운명을 가를 검찰의 창과 이 전 대통령 측 방패의 면면을 살펴봤습니다.

김학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최소 20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민관을 넘나드는 100억 원대의 뇌물수수부터 직권남용까지 다양합니다.

혐의가 그만큼 광범위해 변호인단의 조직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대형 법무법인이 정치적 사건 수임에 모두 난색을 표명해 이 전 대통령 청와대 참모 출신 율사가 전면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변호인단에는 판사 출신으로 청와대 법무 비서관을 지낸 강훈 변호사를 비롯해 연수원 33기의 피영현 변호사가 선임계를 제출하고 공식 대응에 들어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수사 선상에 오르자 법무법인에서 나와 별도의 사무실을 만들어 소환을 준비해 왔습니다.

정동기 전 민정수석은 대검 차장 시절 BBK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는 이유로 수임이 불가하다는 대한변협의 유권해석으로 변호인단 합류가 불발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대면 조사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이 맡게 됩니다.

두 명 모두 검찰 내 이름난 특수통입니다.

검찰 조사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것을 입증하는데 우선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냐에 따라 이 전 대통령에게 적용할 혐의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영포빌딩 지하 창고에서 확보한 각종 문건을 들이대며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할 전망입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기존입장과 함께 대부분 뇌물 혐의도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수집한 증거를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을 무너뜨릴 질문을 짠 검찰과 답변을 정리한 변호인단의 신경전도 조사 내내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학무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