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전국 252곳에 치매관리센터...가족 부담 덜어준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8 13:08
앵커

오는 12월부터 전국 250여 개 보건소에 치매 안심센터가 운영돼 치매 어르신과 가족에게 치매와 관련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경증 치매 환자도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장기요양 서비스도 대폭 확대됩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유진 기자!

치매 국가 책임제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데, 정부가 오늘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했군요?

기자

정부가 더는 치매로 인해 가정이 붕괴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정책을 내놓았습니다.

치매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데 고통과 부담을 치매 환자와 가족에게만 맡길 수는 없다는 겁니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47곳에 치매 지원센터가 있는데요.

오는 12월부터는 전국 252개 보건소에 치매 안심센터를 확충해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이 1:1 맞춤형 상담과 검진, 관리 등 통합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중증 치매 어르신만 받던 치매 관련 서비스를 신체 기능이 양호한 경증 치매 어르신도 받을 수 있도록 장기 요양 서비스 등급 체계도 개선할 예정입니다.

행동에 장애가 많아 시설이나 가정에서 돌보기 어려운 중증 치매 환자는 치매 안심 요양병원에서 단기간에 집중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앵커

치매 환자 의료비 부담도 크게 줄어든다고요?

기자

치매 의료비와 요양비 부담도 줄어 현재 20∼60% 수준인 중증 치매 환자의 의료비 본인 부담률이 다음 달부터는 10%로 내려갑니다.

의료비 본인 부담률을 4대 중증질환과 같은 수준으로 낮춘 것입니다.

지금까지 의료비를 200만 원 냈다면 비용이 77만 원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또 지금까지는 66세부터 4년마다 치매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1차로 간이검사를 한 뒤 이상이 발견될 때만 인지장애 검사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처음부터 15개 항목의 검사를 받고, 여기서 치매가 의심되면 치매안심센터로 연결돼 지속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앵커

그만큼 국가가 부담할 비용은 커지겠네요?

기자

아무래도 그렇습니다. 복지부 조사 결과 치매환자 1명을 관리하는데 드는 비용은 2015년 기준으로 2천만 원 수준입니다.

전체 치매 환자에게 드는 비용은 국내총생산 GDP의 0.9% 정도인 13조 2천억 원인데요.

오는 2050년에는 이 비용이 1인당 3천900만 원, 전체 관리 비용은 GDP의 3.8%인 106조 5천억 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지난 8월 국회 입법조사처 조사에서도 현재 기준으로 치매 환자 비용을 국가가 90%를 부담하면 환자당 1,800만 원, 모두 12조600억 원의 비용이 들고 2050년에는 치매 환자가 27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돼, 연간 48조6000억 원을 국가가 부담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치매 국가책임제가 시행되면 환자 가족의 의료비는 덜어줄 수 있지만, 그만큼 건강보험 재정 부담이 급증하는 겁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치매를 예방하고 초기 단계에 발견해 악화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경제·사회적 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합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정유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