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꿈은 이뤄진다..."종이배 타고 한강 건너요"
    꿈은 이뤄진다..."종이배 타고 한강 건너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종이배를 타고 한강을 건널 수 있을까", 이 작은 호기심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들이 직접 한강에 나섰습니다.

    그 결과는 어땠을까요?

    최아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과연 종이배를 타고 한강을 건널 수 있을까.

    이 무모한 도전을 위해 시민들이 직접 한강에 떴습니다.

    [이서우 / 서울 방화동 : 제가 꿈이 옛날부터 해적이어서 그 꿈을 이 대회를 통해 이뤄보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상자 종이를 이리저리 자르고 붙이고.

    여기에 과학상식을 더하니 그럴싸한 종이배가 탄생합니다.

    [김진욱 / 경기도 의왕시 포일동 : 배에 네 식구가 타야 해 크고요. 앞을 뾰족하게 만들어서 속도에 한번 승부를 걸어보겠습니다.]

    개성만큼이나 각양각색의 종이배를 앞세우고, 드디어 출항의 시간.

    호각 소리가 끝나자마자 뒤집히고 얼마 가지 못해 그대로 물속에 잠깁니다.

    배는 가라앉았어도 시원한 한강 물에 더위가 싹 가십니다.

    탈락자들을 뒤로하고 완주에 성공한 아이들 얼굴엔 뿌듯함이 가득합니다.

    [방진혁 / 서울 도곡동 : 누나랑 같이 호흡을 맞춰서 노를 저어서 잘된 것 같아요.]

    [정규인 / 경기도 김포시 감정동 : 기분이 좋습니다. 힘들게 배를 만들고, 저희는 침몰할 줄 알았는데 1등 해서….]

    무더위 속 무모한 도전에 나선 시민들은 무한 웃음을 짓는 주말을 보냈습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