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정유라 영장 심사...'말 세탁' 연루가 핵심
    정유라 영장 심사...'말 세탁' 연루가 핵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두 번째 영장심사가 오늘 열립니다.

    검찰은 정 씨가 이른바 삼성의 '말 세탁' 과정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범죄수익 은닉죄를 추가 적용하는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정유라 씨가 다시 법원에 출석해, 구속 여부를 판단 받습니다.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17일 만입니다.

    검찰은 앞서 정 씨에게 적용했던 이화여대 학사 비리와 청담고 출석부 조작 연루 혐의 외에 '범죄수익 은닉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습니다.

    삼성이 뇌물로 제공한 명마를 다른 말로 교체하면서 승마 지원 사실을 숨기기 위해 이뤄진 이른바 '말세탁'에 정 씨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겁니다.

    자신이 직접 타고 관리하는 말과 관련된 사실을 정 씨가 몰랐을 리 없었다는 게 검찰의 결론입니다.

    검찰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정 씨의 마필 관리사 등 주변 인물을 소환해 추가 조사를 벌였습니다.

    이에 따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는 삼성의 승마 지원 과정, 특히 '말 세탁'의 전후 사정을 정 씨가 얼마나 알고 있었느냐를 놓고 검찰과 변호인이 치열한 법정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정 씨는 검찰 조사에서도 여전히 어머니 최순실 씨에게 책임을 떠넘기며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유라 / 국정농단 피의자 : 삼성전자 승마단이 또 승마 지원하는데 그중에 6명 지원하는데 그중에 1명이라고 말씀을 하셔서 저는 그런 줄로만 알았습니다.]

    권순호 영장전담 판사의 심리로 열리는 정 씨의 영장심사 결과는 늦은 밤에야 나올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입니다.